박완서

박완서(朴婉緖, 1931–2011)는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나,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하였으나 한국전쟁으로 학업을 중단했다. 결혼 후 주부로 살다가 1970년 『여성동아』 장편소설 공모에 「나목」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하였다. 작품으로는 소설집 『창 밖은 봄』 『엄마의 말뚝』 『너무도 쓸쓸한 당신』 등이 있고, 장편소설 『서 있는 여자』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미망』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그 남자네 집』 등이 있다.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동인문학상, 만해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