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원숙

호원숙(扈源淑, 1954– )은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여고와 서울대학교 국어교육과를 졸업했다. 『뿌리깊은 나무』에서 편집기자로 일했으며, 주부로 지내며 글을 썼고, 현재 경운박물관 운영위원으로 있다. 저서로는 『큰 나무 사이로 걸어가니 내 키가 커졌다』가 있고, 『글 쓰는 노년은 아름답다』를 엮었다. 『너무 늦기 전에 사랑한다고 말하세요』 『모든 것에 따뜻함이 숨어 있다』 등의 책을 함께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