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동

정수동(鄭壽銅, 1808–1858)은 조선시대의 여항시인(閭巷詩人)으로, 본명은 정지윤(鄭芝潤). 그는 ‘김삿갓’으로 알려진 김병연(金炳淵)과 함께 조선 최고의 기인 중 한 사람이다. 정지윤은 기행과 일탈로 많은 일화를 남긴 역관시인(譯官詩人)으로, 한때 왜어(倭語)를 통역하던 사역원(司譯院) 판관을 지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