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

이성복(李晟馥)은 1952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나 서울대 불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7년 시 「정든 유곽에서」를 계간 『문학과 지성』에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으로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남해 금산』 『그 여름의 끝』 『호랑가시나무의 기억』 『아, 입이 없는 것들』 『달의 이마에는 물결무늬 자국』 『래여애반다라』 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 『네 고통은 나뭇잎 하나 푸르게 하지 못한다』 『나는 왜 비에 젖은 석류 꽃잎에 대해 아무 말도 못 했는가』 『오름 오르다』 『타오르는 물』 『프루스트와 지드에서의 사랑이라는 환상』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