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진

박형진(朴炯珍)은 1958년에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 모항마을에서 태어났다.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 고향에서 농사를 지으며 1990년까지 농민운동을 했고, 1992년 『창작과 비평』 봄호에 「봄 편지」 외 여섯 편의 시를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바구니 속 감자 싹은 시들어 가고』 『다시 들판에 서서』 『콩밭에서』가 있고, 『모항 막걸리집의 안주는 사람 씹는 맛이제』 『변산바다 쭈꾸미 통신』이란 산문집을 냈으며, 『갯마을 하진이』 『벌레 먹은 상추가 최고야』 등의 어린이책을 썼다. 현재 모항에서 농사를 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