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석

대학시절 학과 동아리인 주택문제연구회 활동으로 시작한 ‘주택문제에 대한 문제인식’을 대한주택공사 주택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명지대학교에서 주거건축을 주 전공으로 가르치는 일로 이어가고 있다. 한국사회를 읽는 주요한 키워드 중 하나인 ‘아파트공화국’은 ‘단지공화국’으로 교정해야 함을 지적하는 일, 공공공간 환경 개선 없이 사유(私有) 단지개발 장려 전략으로 일관하는 정부 도시ㆍ주택정책을 비판하고 정책적 제도적 설계적 실천방안을 제안하는 일이 최근의 주된 관심사이다. 시민들의 주택 수요가 아파트단지에 편중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변화시키려면 경제성ㆍ편리성ㆍ쾌적성에서 아파트단지와 경쟁할만한 주거유형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마당 있는 집에서 살고 싶다는 극히 개인적인 동기로 시작한 집짓기에 단지공화국 극복이라는 실천적 의미를 부여하며 이 책에 《아파트와 바꾼 집》이라는 제목을 붙인 것도 이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