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효상

승효상(承孝相)은 1952년생으로,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빈 공과대학에서 수학했다. 십오 년간의 김수근(金壽根) 문하를 거쳐 1989년 이로재(履露齋)를 개설한 그는, 한국 건축계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킨 ‘4.3 그룹’의 일원이었으며, 새로운 건축교육을 모색하고자 서울건축학교 설립에 참가하기도 했다. 1998년 북런던대학(현 런던 메트로폴리탄 대학)의 객원교수를 역임하고 서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가르친 바 있다. 저서로는 『빈자의 미학』(1996)과 『지혜의 도시 / 지혜의 건축』(1999), 『건축, 사유의 기호』(2004), 『지문』(2009), 『노무현의 무덤, 스스로 추방된 자들을 위한 풍경』(2010),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2012) 등이 있다. 그는 이십세기를 주도한 서구 문명에 대한 비판에서 출발한 ‘빈자의 미학’이라는 주제를 중심에 두고 작업하고 있으며, 김수근문화상, 한국건축문화대상 등 여러 건축상을 수상했다. 파주출판도시의 코디네이터로 새로운 도시 건설에 깊이 참여하던 그에게 미국건축가협회는 명예 펠로십(Honorary Fellowship)을 수여했으며, 건축가로는 최초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주관하는 ‘2002 올해의 작가’로 선정되어 「건축가 승효상」전을 가졌다. 미국과 일본, 중국, 유럽 각지에서 개인전 및 단체전을 가지면서 세계적으로 알려진 그의 건축작업은 현재 중국 내의 왕성한 활동을 포함하여 아시아와 미국, 유럽에 걸쳐 있다. 한국정부는 그의 한국문화예술에 대한 공헌을 기려 2007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을 수여했으며, 2008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 2011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총감독으로 활약한 그는, 2014년 초대 서울시 총괄건축가로 선임되어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