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경

강석경(姜石景)은 1951년 대구 출생으로, 이화여대 조소과를 졸업했다. 1974년 단편 「근」과 「오픈게임」으로 『문학사상』 제1회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에 데뷔한 그는, 『숲속의 방』으로 ‘오늘의 작가상’과 ‘녹원문학상’을, 『나는 너무 멀리 왔을까』로 ‘21세기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소설집 『밤과 요람』 『숲속의 방』, 장편소설 『청색시대』 『가까운 골짜기』 『세상의 별은 다 라사에 뜬다』 『내 안의 깊은 계단』 『미불』, 장편동화 『인도로 간 도도』, 산문집 『인도기행』 『능으로 가는 길』 『경주산책』 『일하는 예술가』등이 있고,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를 함께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