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현실주의 2

이차대전 이전의 초현실주의 전개과정을 살피고 있다. 파리를 주무대로 하여 시작된 초현실주의는 객관적, 실증적 세계의 초라함을 내면세계의 풍요로움과 대비시킴으로써 범세계적 호응을 불러일으킨 예술운동이다.

로베르 르벨 (저자)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김정란 (역자)

시인이자 문학평론가.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그르노블 3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1년 현재 상지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시집 『다시 시작하는 나비』, 『매혹, 혹은 겹침』, 『그 여자, 입구에서 가만히 뒤돌아보네』, 『스·타·카·토 내 영혼』, 『용연향』과 평론집 『비어 있는 중심: 미완의 시학』, 『연두색 글쓰기』, 『영혼의 역사』, 사회문화산문집 『거품 아래로 깊이』, 『말의 귀환』, 『분노의 역류』 등이 있으며 『람세스』, 『아발론 연대기 세트』, 『태평양의 방파제』, 『로즈 멜리 로즈』 등 다수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1998년 백상출판문학상(번역 부문)을, 2000년 제14회 소월시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