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욱진

가장 가까이에서 화가 장욱진을 지켜본 한 사회과학자가 그려낸 장욱진의 예술적 연대기. 일생을 동심을 지닌 채 맑게 살다 간 화가의 예술적 특성을 일상성과 초월성의 조화로 파악한 저자는, 덕소시절, 명륜동시절, 수안보시절, 마북리시절 등 화가의 삶의 공간, 꿈의 궤적을 좇아가면서 그 예술적, 인간전 실체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그 속에서 늘 삶의 진실을 찾아나선 화가의 모습이 투명하게 떠오른다.

이 책은 장욱진의 삶의 궤적, 예술 공간의 변천을 따라 전개되는데, 그 목차를 일별해 보면, ‘사랑의 사연’ ‘수업시절’ ‘황천항해시절―박물관 직원에서 대학교수까지’ ‘덕소시절’ ‘명륜동시절’ ‘수안보시절’ ‘마북리시절’ 그리고 ‘자유, 진실, 완벽을 향하여’ 등으로 되어 있다. 특히 전업작가로 활동하면서, 또 화실 위주로 집을 마련해, 본격적인 화가시절을 장식한 것은 덕소시절부터라고 규정하는데, 그 시절을 좀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음과 같다.

저자는 덕소시절을 서구 모더니즘의 물결 속에서 화가가 그것을 탐색하고 실험하면서 자신의 화풍을 세운 시기라고 파악한다. 특히 석 점의 벽화를 그린 것, 그리고 화가가 주변 풍경과 사람 들을 화폭에 담아낸 점을 특징으로 들고 있다.

명륜동시절에는 화가가 불교 관련 주제의 그림을 많이 그렸으며, 또 유화 외에도 다양한 조형작업이 시도되어 결실을 맺은 시기라고 보고 있다. 특히 매직 그림, 먹그림, 도화(陶畵) 작업 등이 활발히 이루어졌으며, 매직 그림은 그 독자적인 가치와 더불어 유화 등의 밑그림으로 기능했다고 보는데, 뒤에는 변색의 가능성 때문에 공판화(실크스크린), 동판화 등으로 제작되어, 도화 작업과 함께 새로운 예술 수요층의 기대에 부응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수안보시절은 화가 스스로가 득의의 시절이라고 말할 만큼 왕성한 활동을 펼쳤는데, 수묵화 같은 먹그림, 유화 들이 주로 제작되었고, 처음으로 목판화 작업이 이루어졌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고 있다.

마북리시절은 화가가 여러 나라를 여행하면서 화력(畵歷)에 생기를 불어 넣은 때로 보면서, 후반에는 죽음을 예감한 듯한 그림이 여러 점 제작되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저자가 본 장욱진은 삶과 작품 모두에서 진실을 추구했으며, 그렇게 만들어진 작품들은 보는 이에게 시각적 신선감을 담뿍 안겨 주며, 현실과 꿈의 세계를 자재롭게 묘사하는 화가의 솜씨는 자유와 위안을 준다고 보았다. 저자는 칠십여 점의 도판들을 통해 생명력 넘치고 심플한 장욱진의 작품 특성을 한눈에 파악하게 하며, 또 삼십여 점에 달하는 참고자료들을 적절하게 배치해, 가까이에서 저자가 바라보고 기록한 화가의 전모가 좀더 잘 드러나, 우리 역시 화가를 좋아하고 그 매력에 감염되기를 바란다.

김형국 (저자)

김형국(金炯國)은 1942년 경남 마산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사회학과(1964) 및 행정대학원(1968)을 졸업했고,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교(1983)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1975-2007)로 정년퇴직했는데, 그 사이 동대학원 원장(1990-1994), 조선일보 비상임 논설위원(1988-1993), 한국미래학회 회장(1998-2006) 등을 지냈다. 대학 정년 뒤 국가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대통령 직속 녹색성장위원회 제1기 민간위원장(2008-2010)을 역임했다. 『국토개발의 이론연구』 『도시시대의 한국문화』 『한국공간구조론』 『고장의 문화판촉』 『녹색성장 바로알기』  등의 전공서적에 더해 『장욱진: 모더니스트 민화장』 『김종학 그림읽기』 『활을 쏘다』 『인문학을 찾아서』 같은 방외(方外) 서적도 출간했다. 박경리 문학을 사랑했던 인연으로 1990년대 말 원주의 토지문화관 건립위원장 일도, 그리고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이 음악감독인 실내악 축제 서울스프링페스티벌이 연례행사로 2006년에 발족할 때 그 조직위원장 일도 맡았다.

사랑의 사연
화가의 수업시절
황천 항해시절
덕소시절
명륜동시절
수안보시절
마북리시절
자유, 진실, 완벽을 향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