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오귀새남굿

바다에서 죽은 넋을 위로하는 굿으로서, 경남 통영군 삼덕리에서 벌어졌던 굿판을 기록했으며, 통영 오귀새남굿의 구성과 춤의 기능, 무속에 나타난 세계관 등에 대해 살펴본다.

김수남 (저자)

김수남(金秀男, 1948‐2006)은 서울 출생으로, 1・4 후퇴 때 제주로 내려갔다. 연세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사 출판사진부 기자를 역임했다. 한국 무속사진 분야에서 독보적인 자리를 일구어낸 다큐멘터리 사진가인 그는 「아시아의 하늘과 땅」(1995), 「한국 샤머니즘」(1998, 독일 함부르크) 등의 사진전을 참여했으며 「한국의 무속」(1995)으로 ‘히가시카와(東川) 사진상’ 해외작가상을 수상했다. 사진집으로 『한국의 굿』(전 20권, 1983-1993), 『굿, 영혼을 부르는 소리』(2005) 등이 있다.

정병호 (글쓴이)

정병호(1927- 2011)는 나주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고, 홍콩 화교대학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6년 전통무용연구회를 발족, 민족예술의 현장을 발굴, 답사하여 ‘명무전(名舞展, 1979넌)을 연 바 있으며, 그 이후에도 계속 우리의 향토문화 발굴 및 보존작업에 참여했다. 중앙대학교 명예교수를 역임했고, 한국 향토문화 발굴 및 보존작업에 참여했다. 저서로 『세계의 민속무용』『춤사위』『민속론』『농악』 등이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서대석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