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진오기굿

서울 지역에서는 장례를 치르고 난 후 죽은이를 저승으로 잘 보내고 산 사람들도 잘 살아갈 수 있도록 한판 진오기굿을 벌인다. 국사당과 우이동 전씨네 당에서 벌어진 진오기굿을 담았다.

김수남 (저자)

김수남(金秀男, 1948‐2006)은 서울 출생으로, 1・4 후퇴 때 제주로 내려갔다. 연세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사 출판사진부 기자를 역임했다. 한국 무속사진 분야에서 독보적인 자리를 일구어낸 다큐멘터리 사진가인 그는 「아시아의 하늘과 땅」(1995), 「한국 샤머니즘」(1998, 독일 함부르크) 등의 사진전을 참여했으며 「한국의 무속」(1995)으로 ‘히가시카와(東川) 사진상’ 해외작가상을 수상했다. 사진집으로 『한국의 굿』(전 20권, 1983-1993), 『굿, 영혼을 부르는 소리』(2005) 등이 있다.

조흥윤 (글쓴이)

연세대학교 사학과 졸업. 독일 함부르크대학 민족학과(철학박사). 독일 함부르크 민족학박물관 연구원을 거쳐 현재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교수 및 민족학연구소 소장으로 재직 중이다.

지은책에 <한국의 巫>, <무와 민족문화>, <한국 무의 세계>, <무-한국 무의 역사와 현상>, <촉도장정>, <한국의 샤머니즘>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