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

우리에게 난해한 작품으로 알려진 프루스트의 자전적 소설을 '만화'라는 매체를 통해 재해석한 작품으로, 모두 12권으로 완간될 시리즈의 첫 권이다. 원작 제1권의 제1부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소설 전체의 도입부이며 소설의 주요골격이 제시된다. 중년에 이른 소설의 화자는 현재의 시간 속으로 범람해 오는 과거의 시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기나긴 여행을 떠난다.

“만화로 읽는 문학의 고전”
프루스트의 대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만화’로 부활했다. 행복한 고전(古典)이란 많은 독자들이 오랫동안 읽고 또 늘 새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하지만 어떤 책은 명성에 비해 극히 적은 독자만을 가지고 있는데, 그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라고 할 수 있다. 난해한 문장들, 그리고 과거와 현재가 끝없이 중첩되고 혼재되어 있는 이 소설은 일반 독자만이 아니라 연구자들도 제대로 읽어내기 힘든 작품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국내 독자들은 물론 프랑스 독자들도 처음 몇 페이지를 읽다 포기하곤 하는 텍스트라고 한다. 숱한 국내 독자들도 이 책을 읽으려 애를 쓰지만 중도에 그만둔 ‘우울한 경험’을 안타까워하곤 한다. 그렇다면 이 대작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길은 없을까. 그런 시도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만화’를 통해 프루스트의 대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부활시킨 일이다. 그 주인공은 광고계에서 오랫동안 일하다가 프루스트의 작품세계에 매료되어 만화가의 길로 뛰어든 영상 전문가 스테판 외에이다. 그는 “작업에 들어가기 전에 작품 전체를 열네 번이나 정독했고, 이야기체 감각을 보여줄 문장들을 점차적으로 골라냈다. 또 사진 자료를 수집하고, 프루스트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파리 외곽의 일리에(콩브르) 지역의 풍경과 건축물을 스케치했으며, 그 시대의 의상을 연구하고, 프루스트의 특이한 삶을 보여주는 여러 곳을 방문하는 등 이 년간 이 작업을 위해 준비했다”(『선데이 타임스』)고 한다. 이렇게 해서 만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만들어졌는데, 만화가 스테판 외에는 일 년에 한 권씩 십이 년에 걸친 작업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이 책은 그 첫 권이다.
첫 권 『콩브레』는 본격적으로 펼쳐질 소설 전체의 도입부이자 소설의 주요골격이 제시되는 곳 이 책은 원작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제1권 『스완네 집 쪽으로』의 3부 중 제1부, 즉 「콩브레」에 해당한다. 이 부분은 이제 본격적으로 펼쳐질 소설 전체에 대한 도입부이자 소설의 주요골격이 제시되는 곳이다. 첫 권의 제목 ‘콩브레’는 어느 시골 마을의 이름이다. 콩브레는 소설의 주인공인 마르셀이 어린 시절 부활절 방학 때면 식구들과 함께 가서 지내곤 하던 레오니 이모네가 있는 시골 마을이다. 또한 「콩브레」는 중년의 나이에 이른 이 소설의 화자가 자신이 보냈던 과거를 회상하면서 독자들에게 가장 먼저 들려 주는 이야기이자, 가장 오래 된 시절의 이야기이다. 그러므로 콩브레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시작을 이루는 부분이다. 이처럼 소설은 시작하면서부터 지나간 과거를 향해 있는데, 이 과거, 그것도 까마득한 오래 전의 과거를 주인공-화자가 어떤 계기로 이야기하게 되는지는 가히 신비에 속한다. 그리고 이 신비는 이 책의 서두에서 소개되는 유명한 ‘마들렌느 과자(les Petites Madeleines)’의 일화가 제공한다. 어느 추운 겨울날, 외출에서 돌아온 마르셀은 어머니가 내놓은 뜨거운 홍차를 마들렌느 과자에 적셔서 마신다. 그러자 그 순간 그는 까닭없이 커다란 희열감에 휩싸이며, 그의 내부에서 뭔가가 꿈틀대며 일깨워지는 것을 느낀다. 이윽고 그는 조금 전 홍차에적셔서 마셨던 마들렌느 과자가 아주 오래 전 자기가 콩브레에서 맛봤던 바로 그 맛임을 기억해내자, 그때의 모든 기억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현재의 시간 속으로 홍수처럼 밀려드는 기적을 경험한다. 이를 통해 마르셀은 죽은 듯이 보였던 과거가 자기 안에 생생히 살아 있음을 느끼고, 이처럼 현재의 시간 속으로 범람해 오는 과거의 시간이 과연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알기 위해 이제 바야흐로 시간을 거슬러 오르는 기나긴 여행을 떠나는 것이다.
이 책은 만화가의 제2의 창작행위이자 그 자체로 프루스트 작품에 대한 하나의 ‘해석’ 스테판 외에의 이 만화책은 원작의 ‘축약본’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이 만화책이 원작의 내용을 짧게 요약하거나 변경하는 방식이 아니라, 원작을 선택적으로 취하되, 그때는 소설 문장을 원문 그대로 인용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원작의 텍스트로부터 어느 부분을 선택하고 또 어느 부분을 버릴 것인가는 전적으로 만화가 자신의 제2의 창작행위이며, 또 이 행위는 그 자체로 프루스트 작품에 대한 하나의 ‘해석’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만화가는 7권으로 된 원작을 12권의 만화에 담을 계획을 세우면서 원작의 순서를 그대로 따르지 않고 재구성하는 ‘반란’을 꿈꾼다. 현재 확인된 만화가의 구상은, 원작의 2권 『꽃피는 아가씨들의 그늘에서』가 만화의 둘째, 셋째 권을 이루고, 원작의 7권 『되찾은 시간』이 만화의 넷째 권을 구성하며, 원작의 1권 『스완네 집 쪽으로』의 2부와 3부인 「스완의 사랑」, 그리고 「고장의 이름: 이름」이 그 뒤를 따를 것이라고 한다. 우리는 앞으로 나올 만화들을 통해 프루스트 원작의 맛을 한껏 즐기면서도, 만화가의 원작 ‘해석 솜씨’까지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원전의 문자 텍스트를 영상 이미지에 함께 담아 ‘한눈’에 보여주는 마력을 발휘 만화책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현지에서 출간된 지 3주 만에 초판 12000부가 모두 팔려나가 8000권을 다시 찍었다고 한다. 이 만화책에 대한 현지 반응은 긍정론·부정론이 뒤섞여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프루스트의 원의를 최대한 존중하면서 작업된 이 책이 프랑스 독자들에게 유익한 프루스트 문학 체험이 되었음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하며, 이것은 다른 언어권에 속해 있는 한국의 독자들에게는 훨씬 실감나는 프루스트 체험을 제공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프루스트의 문학세계를 세밀하고도 애정이 깃든 그림들로 복원해낸 이 만화가의 화필에 매혹되지 않을 이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또한 프루스트의 작품을 문자 텍스트로만 접해 왔던 독자들은 이 만화본의 어떤 대목에서는 원작을 통해선 도저히 맛볼 수 없는 엄청난 속도감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한편, 단선적(單線的) 서술의 전개를 통해서만 이루어지는 문학 독서행위와는 달리, 몽타주를 서술의 기본단위로 삼는 만화는 원전의 문자 텍스트를 영상 이미지에 함께 담아 ‘한눈에’ 보여주는 마력을 발휘한다. 이는 만화만이 가지고 있는 힘이다.
하지만 스테판 외에는 자신의 만화책이 프루스트의 원작을 읽는 독서행위를 결코 대신할 수 없으며, 자신의 책을 길잡이삼아 직접 원작을 읽는 즐거움을 만끽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작년말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강조하고 있다.

“사람들은 프루스트를 천재라고 부르면서 그의 모든 말을 중요시하죠. 하지만 실상 그 모든 것은 어지럽게 뒤섞여 있을 뿐입니다. 프루스트의 원작 대신 제 만화를 읽어 달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제 만화책이 프루스트에게 다가갈 수 있는 하나의 통로라고 할 수는 있습니다. 저는 여러분들이 제 만화를 읽음으로써 프루스트의 작품을 계속 읽게 되길 바랍니다.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단순히 바라는 마음 이상으로 반드시 읽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역자 정재곤은 프루스트 전공자로서, 난해하지만 아름답기로 정평이 난 프루스트의 문장을 얼마나 원형에 가깝게, 그러면서도 효과적으로 독자들에게 의미와 느낌을 전할 수 있는가를 고심하면서 번역에 임했다고 한다. 또 고등학생 정도의 독자라면 누구나 이 책을 읽을 수 있게 적절한 역주를 충분히 덧붙여, 우리 시대의 위대한 거장 프루스트가 국내 독자들 사이에서도 널리 읽히는 ‘기적’이 일어났으면 하는 작은 소망을 가지고 있다.

마르셀 프루스트 (저자)

마르셀 프루스트(Marcel Proust)는 1871년 파리 근처 오퇴유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아드리언 프루스트 박사는 위생학의 대가로 파리대학교 교수였으며, 유대계 부르주아 집안 출신이었던 어머니 잔은 섬세함과 풍부한 교양으로 프루스트의 정신생활에 큰 영향을 끼쳤다. 철학자 베르그송은 외가 쪽으로 친척이기도 했다. 아버지의 고향 일리예와 할머니와 피서를 갔던 노르망디 해변, 파리의 샹젤리제는 훗날 프루스트 작품의 중요한 무대가 되었다.

프루스트는 아홉 살에 천식에 걸리는데 이는 평생의 지병으로 그를 괴롭혔으나 역설적으로 이 때문에 창작에 몰두하게 되고 내면적인 분석에 전념하게 되는 등 그가 작가가 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주었다. 열한 살에 파리 콩도르세 중학으로 진학하여 상류사회 자제들이 모이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많은 고전을 탐독하며 지적 교류를 했으며, 동인지 《향연 Le Banquet》을 발행하기도 했다. 또 사교계와 문학 살롱에 출입하면서 인간을 관찰하고 안목을 기른다. 1896년에 단편집 《즐거움과 나날 Les Plaisirs et les Jours》을 출판하고 1895~1899년에는 그의 천재성이 드러나 있는 미완의 자전적 소설 《장 상퇴유 Jean Santeuil》를 썼다. 이 무렵부터 건강이 악화되기도 하고, 드레퓌스 사건에 적극적으로 개입함으로써 보수적인 상류사회 귀족들과 관계가 서먹해짐으로써 사교계와 점점 멀어졌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1권 《스완네 집 쪽으로 Du cote de chez Swann》는 1911년경 거의 완성했으나 출판사를 구하지 못해 1913년이 되어서야 가까스로 자비로 출판했으며, 이로써 서서히 주목받기 시작하다가 1918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2권 《아가씨들의 꽃그늘에 l’Ombre des Jeunes Filles Enfleurs》가 발간된 후 1919년 공쿠르상을 수상한다. 그 후 죽음에 이르기까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완성을 위해 수도사와 같은 생활이 계속되었다. 1923년 11월 새벽 세 시까지 《갇힌 여인 La Prisonniere》을 추고하다가 극심한 피로 때문에 호흡곤란을 일으켜 같은 날 오후에 사망한다.

1950년대에 발굴된 방대한 미발표 원고들은 그가 얼마나 문학적 정진에 힘썼는지를 보여주며, 사후 1925년 《도망간 여인》이 출판되고, 1927년 《되찾은 시간Le Temps Retrouve》이 간행됨으로써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가 완간된다.

정재곤 (역자)

정재곤(鄭在坤)은 1958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불어불문학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고, 프랑스 파리 8대학에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꿈 이야기」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출판기획 및 전문번역가 네트워크 ‘사이에’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생텍쥐페리재단 한국 지부장이며, ‘궁리닷컴’에 칼럼을 연재 중이다. 역서로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은행가』 『가족의 비밀』 『외젠 앗제』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정신과 의사의 콩트』 등 다수가 있다.

스테판 외에 (각색 및 그림)

스테판 외에(Stéphane Heuet)는 1957년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의 브레스트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을 고향에서 보낸 후, 군 계통의 중학교를 다녔다. 칠 년 동안 해군으로 복무한 후, 십오 년 동안 광고회사의 예술담당 책임자로 일했다. 여러 편의 광고용 만화영화와 텔레비전용 만화자막을 제작했다.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매료되어, 이를 만화화하는 작업에 전념하고 있다.

“잃어버렸던 프루스트의 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만화로 읽는다”

이 책을 읽는 분들에게-역자의 해설

역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