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귀는 소라껍질

장 꼭또는 일정한 작품 양식에 머물기를 한사코 거부하는 모험의 시인이다. 그의 작품 속에는 똑같은 형식과 똑같은 배합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는 시인으로서뿐 아니라 소묘가로서도 익히 알려져 있는데, 그의 회화 기법은 피카소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우화적인 작품들이 많아 자신의 시와 더불어 아름다운 상상의 앙상블을 이룬다.

장 꼭또 (저자)

1889년 파리 근교의 메종라피트에서 태어났다. 부유한 집안에서 자라 상류 사교계를 자유로이 드나들며 유년 시절을 보냈다. 17세의 나이로 ‘콕토 시 낭송의 밤’을 개최하며 시단에 등장한 조숙한 신동이었던 그는, 시, 소설, 평론, 연극, 영화, 그림에 이르기까지 예술계의 거의 모든 방면에서 왕성한 활약을 했다.

피카소, 모딜리아니, 디아길레프 등 예술인과의 폭넓은 교류를 비롯한 화려한 사생활과 우아한 취향으로도 유명했다. 그러나 자신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문하생이자 연인 레이몽 라디게가 요절한 이후, 자기 학대와 아편으로 고통을 달래다 요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아편 중독을 치료하기 위해 삼 주 만에 쓴 소설이 <앙팡 테리블>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다.

말년에는 아카데미프랑세즈의 회원이 되어 ‘시의 왕’으로 추대되는 등 명성을 누렸다. 칸 국제 영화제의 로고인 종려나무 잎을 디자인하고, 명예 심사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1963년 74세의 나이에 심장마비로 생을 마쳤다.

주요 작품으로 시집으로 <알라딘의 램프>, <천사 외르트비스>, 소설 <사기꾼 토마>, <앙팡 테리블>, 희곡 <지옥의 기계>, <오르페우스>, <에펠탑의 신랑 신부>, 초현실주의 영화 ‘시인의 피’, ‘미녀와 야수’ 등이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이가림 (역자)

1943년 만주에서 태어났다. 성균관대학교 불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루앙 대학교에서 불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 당선되면서 문단에 데뷔, 정지용문학사, 편운문학상, 후광문학상을 수상했다. 역서 <꿈꿀 권리>로 2009년 제42회 번역문학상을 수상했다.

파리 7대학 객원교수를 역임했고, 현재 인하대학교 불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책으로 시집 <빙하기>, <유리창에 이마를 대고>, <순간의 거울>, <내 마음의 협궤열차> 에세이 <사랑, 삶의 다른 이름>, <미술과 문학의 만남> 등이 있으며 옮긴책으로는 <촛불의 미학>, <꿈꿀 권리>, <시지프의 신화>, <불사조의 시학> 등이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