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시초

기행奇行과 일탈逸脫의 천재시인 정수동의 『하원시초夏園詩鈔』 국내 첫 완역
기인奇人으로 알려진 천재시인 정수동의 시를 모은 『하원시초』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완역되었다. 정수동鄭壽銅(1808–1858)은 조선시대의 여항시인閭巷詩人으로, 본명은 정지윤鄭芝潤. 그는 ‘김삿갓’으로 알려진 김병연金炳淵과 함께 조선 최고의 기인 중 한 사람이다. 정지윤은 우리에게 ‘수동’이란 별호로 더 잘 알려진 인물로, 기행과 일탈로 많은 일화를 남긴 역관시인이다. 홍세태洪世泰, 이언진李彦瑱, 이상적李尙適과 함께 ‘역관사가譯官四家’의 한 사람으로 불렸으며, 한때 왜어倭語를 통역하던 사역원司譯院 판관을 지내기도 했다. 평생 세상사에 얽매이지 않고 작은 벼슬에 마음을 두지 않고 그는 천하를 자유로이 떠돌며 노닐었다. 그래서 한때는 세상과 타협하지 못하여 가사를 팽개친 채 마치 미친 사람처럼 떠돌아다니다가 승려가 되었다는 소문이 나기도 하였다.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심암心菴 조두순趙斗淳, 규재圭齋 남병철南秉哲 같은 당대 명망 높은 세도가들이 그 재주를 아껴 그를 곁에 두고자 하여 여러 가지로 도움을 주었으나, 그는 얽매이는 게 싫어 뿌리치고 달아나기 일쑤였다. 정수동은 만년에 산하山河를 자유로이 주유하다가 철종 9년(1858) 2월, 만취하여 당대 안동김씨 세도가로 떵떵거리던 영의정 김흥근金興根의 사랑채에 와서 자다가 지천명知天命의 나이인 쉰한 살에 갑자기 죽었는데, 장사 치를 돈이 없어 흥근의 아들 김병덕金炳德이 마련해 준 돈으로 친구 박치량朴穉良이 선영인 불광천佛光阡에 장사 지내 주었다. 그의 문집은 그가 죽기 전에 친구 최성환崔瑆煥이 시고詩稿를 수습하여 간행하여 주었다.
정수동의 시전집이라 할 『하원시초』에는 엮은이(최성환)와 지은이의 서문에 이어, 정수동의 시 103수가 실려 있다. 한편, 번역본에는 책머리에 정수동이라는 인물과 그의 행적, 일화, 문학세계에 대해 깊이있게 다룬 역자의 ‘해제’를 수록하고, 본문에는 700여 개의 역주를 달았으며, 말미에는 정수동에 대한 평문이라 할 조두순의 「정수동전」과 김택영의 「정지윤전」, 그리고 『하원시초』 원문을 영인 수록하는 등, 정수동과 『하원시초』에 관한 하나의 훌륭한 연구서 역할을 하고 있다.

조선 후기 권력權力과 금력金力에 저항했던 방달불기放達不羈의 문학세계
정수동은 풍자와 해학이 넘치는 시풍으로 사람의 자연스러운 심성에 바탕을 두고 시를 창작하려는 성령주의性靈主義 문학관을 고수하였다. 결코 대가大家의 울타리에 기대거나 남의 시풍詩風을 좇거나 시세時勢를 따르지 않으려는 독특한 창작태도를 보였다.

아이의 죽음을 곡하며 哭兒

언제나 집안 살림 계책 끝도 없어 無限他時門戶計
하루아침 떠나니 험한 언덕에 묻네 一朝携去付荒厓
네 아비 평생 술이나 마시고 다녔더니 爾爺荷鍤平生事
그래도 사람으로 시신 묻는 건 못 봤네 尙得人間未見埋
비단 한 조각 없이 네 몸을 감싸니 寸錦曾無裹汝肌
아플 때 약에 얼룩진 옷에 눈물이 주루룩 淚痕藥跡病時衣
열 살 급살에 가난한 집 자식이라 十年慟煞貧家子
저승서 남루하다 돌려 보내진 않을까 復使壤泉藍縷歸
총명하진 못해도 모자라진 않았는데 未必聰明勝闒茸
어찌 우둔한 내게 보내 기쁘게 했을까 何嘗喜汝就冬烘
어렵사리 글자 깨쳐 무슨 소용 있는가 辛勤識字將何用
벽 위 삐뚤삐뚤 부질없이 남아 있네 空有塗鴉壁上蹤

서당에서 글자를 막 깨치기 시작하던 자식이 죽은 뒤에 쓴 아비의 심정을 드러낸 이 시는, 그 처절한 슬픔과 가난을, 아이의 시신을 감쌀 비단 한 조각이 없이 자식을 묻어야 하는 아비의 절절한 심정을 노래한 절창絶唱이다.

옛날의 난 지금의 날 알지 못해 古吾莫復認今吾
이름은 아예 산다고 되는 게 아니네 名字全然不待沽
주먹 쥔 부처에게 똥막대기 안 돌아오고 屎橛未歸䜿화뤘
갓에 오줌 눠 선비 얼굴에다 대항하네 溺冠曾對抗顔흐
꽃 보고 달 향해 공안을 깨닫고 看花向月知公案
통음하며 미친 듯 노래해 장한 뜻 부치네 痛飮狂歌付壯圖
어찌 이리 사람을 천고의 일에 묶는지 有底關人千古事
눈과 가슴속 무시로 ‘무’자뿐이네 眼中胸裏無時無

「한 송이 등불 꽃一燈花」이란 제목의 이 시는 세도가 남병철의 집에 머물 때 초가 다 타기 전에 칠언율시七言律詩 서른 수를 단번에 지은 시 가운데 한 수이다. 불교의 색채가 농후한 작품의 하나로, 정수동의 시풍은 유가儒家, 불가佛家, 도가道家를 넘나들며 매우 활달한 고사故事와 전거典據를 가져와 썼기에 시를 해독하는 데 많은 공력이 든다. 이 시에서, 옛날 어느 선사禪師가 불법佛法이 무어냐고 물으니, ‘똥 막대기’라고 하였는데, 갓 쓴 양반님네 얼굴에다 오줌이나 갈겨 대항한다고 자못 기세가 펄펄하다. 시인을 아껴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인 권문세가인 남병철은 이런 시인의 기질과 재주를 기꺼이 허여許與한 인물이다.

‘열화당학인총서悅話堂學人叢書’를 선보이며
학문에 대한 열정으로 배움과 함께 더불어 살고 있는, 숨어 있는 학인學人들을 발굴하여, 그들의 연구성과를 선보이는 시리즈. 여기에는 전문가, 비전문가의 구별 없이, 관심 분야에 대한 지대한 열정으로 일군 그간의 성과를 출판을 통해 기록함으로써 학계 또는 해당 분야의 정당한 평가를 얻고, 또 신선한 자극을 주는 것이 이 시리즈의 의의라 할 수 있다.
특히, 아직까지 제대로 된 연구성과가 없는 분야를 선별하여, 아직 완전한 연구는 아닐지라도 후학들에게 크고 작은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일종의 기폭제 역할을 한다는 데 이 시리즈의 의미가 있다.
이 시리즈는, 지리산 자락에서 도동서당 훈장으로 있는 이상원 선생의 『하원시초』에 이어, 치과의사 임병목 선생이 오랫동안 연구해 온 금강산의 역사와 선인들의 자취를 정리한 『금강산』(전2권)을 곧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언론매체 기사
한겨레

 

정수동 (저자)

정수동(鄭壽銅, 1808–1858)은 조선시대의 여항시인(閭巷詩人)으로, 본명은 정지윤(鄭芝潤). 그는 ‘김삿갓’으로 알려진 김병연(金炳淵)과 함께 조선 최고의 기인 중 한 사람이다. 정지윤은 기행과 일탈로 많은 일화를 남긴 역관시인(譯官詩人)으로, 한때 왜어(倭語)를 통역하던 사역원(司譯院) 판관을 지내기도 했다.

이상원 (역자)

이상원(李商元)은 1954년 경남 산청에서 태어나, 경상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국가기록학연구원을 수료했다. 남명문학상(南冥文學賞) 신인상을 수상하여 등단했으며, 『계간 뿌리』 편집위원, 공자학회 연구원, 남명학연구원 연구위원 등을 역임하고, 현재 도동서당(道洞書堂)의 훈장으로 있다. 「남명 조식(曺植)에 관한 야승의 연구」 「남명 한시의 미학」 「석주(石洲) 권필(權韠)의 한시 미학」 등의 논문을 발표했고, 시집으로 『풀이 가는 길』 『여백의 문풍지』 등이 있으며, 장편서사시 「서포에서 길을 찾다」로 제2회 김만중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역자 서문
해제解題

제사題辭
자서自序
내주 시골집에서萊州村舍
시 짓는 데 느낌이 있어作詩有感
봄날에 회포를 적다春日書懷
봄날 여러 사람이 부쳐 온 시에 차운하여春日次諸君見寄
가을날 홀로 있으며秋日獨居
세밑에 느낌이 있어歲暮有懷
새해 아침元朝
심석원이 부쳐 온 시에 차운하여次沈石園見寄韻
꽃의 혼花魂
등불 꽃燈花
밤에 도둑이 들어夜有穿窬
만월대滿月臺
황진이 묘에서黃眞墓
동협에서 벼를 거두며 희롱 삼아 짓다穫稻東峽戲作
매화梅花
달빛 자욱한 매화 그림에 제하여題煙月梅畫
흰나비白蝶
아무렇게 제하여懶題
초여름初夏
아이의 죽음을 곡하며哭兒
두현의 주점을 지나가다 주모를 만났는데, 옛날 서울의 교방에 있었다…過斗峴酒店 當壚女是舊日京城敎坊 …
섣달 그믐날 밤에除夕
관동에서 매화를 즐기며關東賞梅
꿀벌甘蜂
단연 죽로를 읊은 노래端硯竹爐歌
가을날 성옥과 함께 짓다秋日同星玉作
수원 서학포의 시골집에서水原徐鶴圃村居
봄날 안정사에서安定寺春日
어느 사람에게 부치다寄人
안정사에서 성옥, 자전, 치량과 함께 짓다安定寺同星玉子田穉良作
심암 제조 상공께 배율시 백 수를 올리며百韻排律上心庵提擧相公
한쪽에 버려져束閣
우경의 시에 차운하여次右卿韻
추사와 인암, 두 공과 등정하는 날에秋史寅庵二公登程日
대흥에서 해서로 돌아가며自大興轉向海西
여름밤에夏夜
남의‘ 추흥’시권에 제하여題人秋興詩卷
낙동강에서 김경희에게 주다洛東贈金慶熙
볼기짝에 부스럼이 나서臀腫
안악 영공의 시에 차운하여 희롱하여 주다次安岳令公戲贈
해서에서 봄날에海西春日
다시 서학포의 집을 지나며再過徐鶴圃
화성에서 돌아오는 길에…華城歸路…
자석영 벼루紫石英硏山
겨울밤 작은 모임冬夜小集
양화강 객사에서楊花江舍
내원암에서內院庵
비에 갇혀 유주 온천점에 묵었는데…滯雨儒州溫泉店…
현기의 시에 차운하여次玄錡
우연히 짓다偶成
늦은 가을밤에 앉아晩秋夜坐
상공 이재와 황강에 성소하러 가서彝齋相公黃江省掃之行
희원이 그린‘ 서천호산도’에 제하여題希園暑天湖山圖
중구일九日
삼청 서옥에서 치량에게 주고 떠나다三淸書屋 留別穉良
팔월 사일 정암 산방에서八月四日鼎庵山房
시흥으로 가는 길에始興道中
금강산 보현사에서 퇴운 화상에게 주다金剛普賢寺 贈頹雲和尙
백련사에서白蓮寺
정토사에서 정암, 우봉, 석남과 함께 짓다淨土寺 同鼎庵又峰石南作
삼계에서 돌아오는 길에三溪歸路
남성에서 정승으로 있는 심암공의 운에 차운하여 南城次心庵居留相公韻
정암 서옥에서 운을 떼어 빨리 짓다鼎庵書屋拈韻走筆
우범에게 줌贈雨帆
만취에게 답하여答晩翠
연광정에서 진사 김낙효를 만나練光亭逢金進士樂孝
누각에서 내려와 기생집을 찾다下樓訪句欄
설날 아침, 길 가는 중에途中元朝
묘향산에서 대연에게 주다妙香山贈大演
대연이 내 돌아갈 바랑을 근심하기에 스스로 먹을거리를 채비하며 大演慮吾歸橐自費香積
다시 평양을 지나가며重過平壤
해주에서 취학한 김 아무개 아이에게 주다海州贈遊學金童
여관에서 묵으며 밤에 읊다旅館夜吟
희롱하여 제함戲題
관서지방에서 노닐다가 …내가 머리를 깎고 승려가 되었다는 소식을 많이 전해 듣고西遊…多傳余祝髮
묘향산에서 돌아온 뒤 여러 사람을 불러 차례로 말하다 香山歸後諸君子邀與敍語
마침내 남쪽으로 가서 한간송을 방문하여終南訪韓磵松
칠송정에서 계선과 우경과 함께 짓다七松亭 同繼先右卿作
정암과 더위를 피하며鼎庵消夏
유정암의 시에 차운하여次柳鼎庵
서쪽 성에서 화운하여 빨리 짓다城西唱和走筆
백운루에서白雲樓
술 취한 뒤 적루의 운에 맞추어 빨리 짓다醉後走和笛樓韻
한 송이 등불 꽃一燈花
서봉사에서西峰寺
그림에 제하여題畫
우범의 서옥에서 밤에 술 마시며夜飮雨帆書屋
수선화에 차운하여水仙花次韻
가을비 초고秋雨稿
어둑한 가을밤에 앉아서暮秋夜坐
백련사에서白蓮寺
숭양서원에서嵩陽書院
최긍재에게 줌贈崔兢哉
정미년 섣달에丁未臘月
관동으로 돌아가는 장운암을 보내며送張雲庵歸關東
초봄 예문관 유정의 집에서 장중규와 함께 짓다 初春柳汀內翰宅 同張仲圭作
명절날 구여곡을 부르며 부채에 즐겨 제하다九如唱名日 喜題便面
우범이 부채에 그린 그림 두 점을 보고 제하다 題雨帆扇頭田而見畫二本
조계선과 해서지방에 벼를 수확하러 가서… 與趙繼先同作海西穫稻之行…
장연 가는 나그네 길에서長淵客中
금성 관아에서 약산 영공 시에 차운하여…金城衙中 次約山令公…
관아에 묵으며 약산 영공 시에 차운하여留寄縣齋 次約山令公韻
봄날을 보내며送春日

부록附錄
조두순趙斗淳의「 정수동전鄭壽銅傳」
김택영金澤榮의「 정지윤전鄭芝潤傳」
찾아보기

『하원시초』 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