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의 발견

영원의 세계를 향한 진실한 기록 ‘열화당 영혼도서관’
영혼도서관(靈魂圖書館)은 파주출판도시 이단계에 자리할 특별한 곳으로, 평생 동안 자서전 쓰기를 독려하여 한 개인의 지나온 삶을 성찰하고, 이를 출판하여 영구히 보존함으로써 한 인간의 생을 아름답게 마감할 수 있게끔 이끄는 영적인 공간이다. ‘열화당 영혼도서관’은 앞으로 영혼도서관이 개관하여 본격적인 자서전 쓰기 프로그램이 진행될 경우 그 출판을 담당하게 될 새로운 시리즈로, 현재는 자서전이나 회고록 출판의 다양한 실험과 모색을 시도하는 준비기에 있다. 2010년 6월, 시리즈의 첫번째 권으로 고려신학대학 총장을 지내고 한국 초기 기독교 역사의 격변기를 체험한 민영완(閔泳完, 1918–2009) 목사의 진실한 기록을 담은 『민영완 회고록』을 출간했으며, 2011년 10월에는 두번째 책인 『김익권 장군 자서전』(전3권)을 선보인 바 있다. 시리즈의 세번째 책인 『교육의 발견』은 저자인 권재중 선생이 46년간 교직생활을 한 교육자로서 그간의 교육 현장과 생활 전선에서 겪은 경험을 뒤돌아보고 갖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우여곡절의 과정을 짧은 글 형식의 단상(斷想)으로 모아 엮은 자전적 수상록(隨想錄)이다.

생활의 발견
이 책은 누구나 체험할 수 있는 일상적인 경험과 대화, 그리고 감상(感想) 등을 그냥 버리지 않고, 마치 헝겊 조각을 모아 조각보를 만들어내듯, 바닷가에 버려진 조개껍질이며 고동을 주워 목걸이나 팔찌를 만들 듯, 삶의 흔적과 편린(片鱗) 하나하나를 소재로 삼아 교육적 시각에서 해석하여, 거기에 저자의 ‘교육을 향한 간절한 마음’을 담은 100여 편의 글로 채워져 있다.
권재중은 대전사범학교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한 후 1953년 초등학교 교사로 출발하여 1999년 고등학교 교장으로 퇴직하기까지의 교육활동으로, 제자와 동료 교육자에게 존경 받는 교육자다. “교사는 능소능대해야 한다”는 말로 교직관을 피력하고 있는데, 현명한 사람은 나무도 보고 숲도 볼 줄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작게는 학생 개개인의 성장, 발달에 관심을 가지면서도 크게는 교육목적에서 어긋나지 않아야 한다는 저자의 주장은 시야를 넓혀 학생을 교육하는 것이 스승으로서의 정도(正道)임을 말해주고 있다.
이 책의 발행인 이기웅은 발행인의 서문에서 “나는 이 원고를 읽는 동안 나도 모르게 그 내용에 빠져들고 말았다. 그리고 이 책의 제목을 ‘교육의 발견’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내가 이십대 무렵부터 애독했던 린위탕(林語堂)의 유명한 수상집 『생활의 발견(The Importance of Living)』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중국의 작가이자 문명비평가인 린위탕의 이 책은 동서양의 문화를 비교하면서, 일상의 삶에서 우러나는 지혜와 사유를 특유의 필체로 서술해 독자를 감동시킨다. 권재중 선생의 글 역시 지금까지 견뎌 온 삶의 역경과 교육의 현장에서 자연스레 깨닫게 된, 잔잔하지만 중요한 가르침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세련된 문장은 아니지만, 교육자 특유의 설명조로 차분하게 서술되어 있는 내용은 누구든 쉽게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 권재중 선생의 이 저서는 그 내용뿐 아니라 개인 가정사를 비롯하여 지난 근현대사의 일면을 가감 없이 정확히 소개한 그 기록성에서도 매우 훌륭한 자서전적 저술이기 때문에 영혼도서관의 장서로서 전혀 손색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이 책을 펴낸 의의를 밝히고 있다.

교육의 발견
‘교육적 시각’은 저자의 학교경영철학의 하나이다. 이는 교육에 대한 열정과 제자에 대한 사랑이 샘솟아 학생의 감동을 자아낼 수 있는 원천이기 때문에 모든 교육활동의 알파요 오메가라 하겠다. 학교의 청소활동을 교육적 시각으로 보면 청결, 위생, 정리, 정돈의 생활습관 형성이라는 교육목표의식이 분명해지므로 구체적인 청소요령지도와 사제동행하는 교육활동이 전개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자칫 청소지도가 노역(勞役)의 감독이나 징벌의 수단으로 오해되어 마침내 불평과 갈등의 요인이 될 것이다.
나날이 가열되고 있는 사교육의 도가니 속에서 시달리는 학생들을 방치하지 않고 전 교직원이 일체가 되어 협력한 이야기 역시 감동적이고 고무적이다. 학교수업을 통해 학습중점을 제시하고 이를 배우고 익히는 학습 과정에 반복연습의 원리를 적용, 학습능률을 높이고 진학실적을 크게 올린 저자의 생생한 학교경영 체험은 분명히 하나의 성공사례이다. 학교교육 본연의 모습을 의연히 지켜 나가면서 학생과 학부모의 간절한 욕구를 충족했다는 점에서 오늘날 방황하고 있는 학교행정을 정립하는 준거가 될 수 있다.
저자는 “학부모가 학교에만 의존하지 말고 부모로서의 역할을 다하는 데서 가정교육의 실질을 거둘 수 있다”고 강조한다. 또 “부모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곧 자녀의 모범이 된다”고, 어쩌면 우리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천하지 못하는 진실을 다시금 이야기하고 있다. 자녀에 대한 학부모의 관심과 교육적 열정이 가정교육의 바탕이 될 때 학교교육 또한 효율을 증진할 수 있다는 저자의 주장에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는 자칫 교육에 대한 책임전가로 오해를 받을 소지가 있겠으나, 교육의 주체를 형식상 가정교육, 학교교육, 사회교육으로 나누지만 사실상 교육을 받아들이는 학습의 주체는 학생 개개인이다. 교육과 학습의 첫걸음은 가정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모든 교육주체가 각각 그 소임을 다하며 상호협력 체제를 굳건히 할 때 위기에 처한 청소년교육, 특히 학교폭력 문제 해결에 실마리가 풀리게 되지 않을까.
이 밖에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한 진솔한 마음에서 우러나온 인생 문제, 곧 습관과 자세의 교정, 진로의 결정, 결혼을 위한 배우자의 선택, 가풍의 진작, 효도와 우애의 실천, 신앙생활 등에 대한 저자의 조언은 각자의 고달픈 인생살이에 현명한 판단과 선택을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권재중 (저자)

권재중(權在重)은 1934년 충남 금산 출생으로, 1953년 대전사범학교(5회) 졸업 후 교육계에 투신했다. 1953년 논산 부창초등학교 교사를 시작으로 서대전초등학교, 충남 강경중, 대전여중, 장항중, 면천중, 홍성중, 논산중, 대전중, 서울 용산여중 교사를 거쳐, 서울동부교육청 장학사, 중앙교육연구원 교육연구사, 동대문여자중학교 교감, 석관중학교 교장, 중앙교육연수원 지도과장(장학관), 중앙교육평가원 사회교과실장(장학관), 광장중학교 교장, 잠실중학교 교장, 서울서부교육청 학무국장(장학관), 서울학생교육원장(장학관), 압구정고등학교 교장을 지냈으며, 1999년 금옥여자고등학교 교장을 마지막으로 사십여 년 간의 교육자 생활을 마쳤다. 그 밖에 한국교육방송(EBS) 시청자 위원을 역임했고, 2000년부터 현재까지 십여 년 동안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조정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국민포장 외 열네 차례의 표창을 받았고,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훈했다.

발행인의 서문—교육을 생각하는 간절한 마음 / 이기웅
Publisher’s Preface—Thinking about True Education / Ki-ung Yi
프롤로그

제1장 널브러진 고난을 헤치고
내 삶의 조각보 / 관망동자(觀望童子)의 변신 / 효(孝) 불효(不孝) / 인사는 내가 먼저 해야 / 역발상으로 울린 승전고 / 우리 집에서 사라진 마지막 비속어 / 큰사람 아래서 큰사람 난다 / 성공과 실패의 갈림길 / 신실(信實)이 이룩한 보람 / ‘현하지변(懸河之辯)’보다 신뢰가 앞서야 / 우리, 밥 한번 같이 먹어요 / 아내 율리아나의 편지 / 둘째 사위가 스페인 국왕 훈장 받던 날 / 내게 애환을 미리 알려 준 꿈 이야기 / 민사조정 십일 년의 보람 / 새 아파트에 입주하는 이들을 보면… / 물 주는 사람, 물을 붓는 사람 / 십시일반(十匙一飯) / 양심을 지켜 낸 아주머니 / 덕불고(德不孤) 필유린(必有隣) / 재능보다 앞선 노력에 보내는 찬사 / ‘졸드루’를 지나 ‘너덜겅’에 앉아서 / 선견지명이 꽃핀 ‘매화마을’을 가다 / 뉴질랜드에서 만난 기러기아빠 / 여로(旅路)에서 발견한 ‘미국을 떠받치는 힘’ / 두견주(杜鵑酒) 담그는 법 / 웰빙(well being), 웰다잉(well dying) / 오서오기(鼯鼠五技)

제2장 바른 삶을 위한 지향(志向)
낙엽을 관상(觀想)하며 / 너 자신을 알라 / 어처구니없는 세상 / 사람의 그릇 크기 / 세상을 제대로 보려면 / 개성 상실의 상징, ‘역보역추(亦步亦趨)’ / 살기 좋은 나라를 이룩하려면 / 휴대전화 소동, 언제나 그칠까 / 칭찬과 격려가 인생을 바꾼다 / 어리석은 선비 이야기 / 불효 / 능소능대(能小能大) / 외유내강(外柔內剛) / 지 대체하는 사람 / 행세하는 사람 / 다 저 하기 나름이다 / 부끄럽지 않게 사는 길 / 자신을 거울에 비추어 보라 / 호사다마(好事多魔)와 화불단행(禍不單行) / 이웃 사랑의 불씨 찾아주기 /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면 / 문화 창달의 온상, 부전자전(父傳子傳) / 알아 두면 편리한 것들 / 관용과 아량 / 변화와 성공의 원리 / 자신의 건강은 자신이 챙겨야 한다 / 한 집안을 일으켜 세우려면 / 제사는 조상에 바치는 정성 / 제상 위 과실에 담긴 조상의 염원

제3장 인생살이 고달파도…
옛날이야기를 들으며 싹튼 내 재능 / 속설로 내 버릇을 다듬어 주신 할머니 / 말, 말, 말 / 행동을 보면 그 사람을 안다 / 근엄함과 인자로움의 차이 / 자세와 인격 / 지혜를 더하는 길 / 참된 친구 사귀기 / 신뢰는 사회생활의 자본 / 진로의 선택 / 그렇게 서두는 게 아니었는데… / 배우자의 선택 / 효도하고 우애하는 길 / 부모는 자녀의 거울 / 알뜰살뜰 살던 시절의 이야기 / 칠십 노동(老童)의 『천자문』 공부 / 나의 신앙생활 고백

제4장 교육은 감동이다
물음표와 느낌표 / 자성예언(自成豫言) / 교육 내실화의 의미 / 나의 학교 경영관 / 내가 다시 교사가 된다면 / 교사의 자세 / 학교 선생님의 근성 살리기 / 효과적인 강의법 / 아직도 생생한 그날의 환성 / 학교 성적을 올리는 방법 /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하기까지 / 가정교육의 기능 회복 / 방송 매체를 활용하는 개별화 교육의 현장에 가다 / 청출어람(靑出於藍)의 자리에 앉아서 / 내가 만난 장관의 기량 / 그윽한 묵향(墨香) 속에서 뜻을 펼친 훈정(薰庭) / 능소능대한 교육자 낭청(浪淸) 박재규(朴在奎) 총장 / 교지(校誌)에 실어 보낸 제자 사랑

에필로그—나의 회한(悔恨)
발문—스승은 내 마음의 등대 / 이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