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극의 원형을 찾아서―불교의례

우리 문화의 뿌리를 찾는 두번째 여정

서양문화의 논리가 깊이 스며든 한국의 공연예술계를 각성하여 21세기 진정한 우리의 것을 찾기 위해 기획된 ‘한극(韓劇)의 원형(原形)을 찾아서’ 시리즈의 두번째 권이 출간되었다. 이번 주제는 무속신앙, 민속신앙에 긴밀히 접합되어 한국인의 사고와 생활양식, 생사관(生死觀)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 ‘불교의례’이다.
이 시리즈는 사단법인 한국공연예술원 산하 샤마니카연구회에서 2010년부터 진행해 온 ‘샤마니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우리 문화의 뿌리를 찾아 그것을 기반으로 한 창작행위를 하고 나아가 그러한 창작물을 세계에 알리고자 하는 데 궁극의 목적이 있다. 즉 다른 문화를 답습하거나 모방하는 것이 아닌 우리 공연예술의 원형을 제대로 찾아 가치있는 우리만의 현대 공연예술을 만들어 나가자는 것이다. 시리즈로 출간되는 책들은 그러한 목적을 향한 토대이자 발판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하여 문화의 시원적 가치를 가지고 있으면서 우리 문화의 뿌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샤먼 문화’의 세계관, 우주관, 시공간관, 색채관, 복식, 의례 등을 살펴본 첫번째 권에 이어, 이번에는 ‘불교의례’의 역사와 음악, 미술, 연극적 요소를 공연예술의 관점에서 살펴보았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각각의 주제에 따라 선보이는 밀도있는 연구는 그 자체로도 기록적 가치가 있지만, 무엇보다도 공연예술 창작의 꽃을 피우는 데 귀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동방문화대학원대학 연구교수이기도 한 불교민속연구소 구미래(具美來) 소장은 서설에서 이러한 불교의례의 공연예술적 특성에 관해 설명한다.

“불교의례에는 승려의 염송(念誦)만으로 행하는 일상 수행의 성격을 지닌 것이 있는가 하면, 연등회(燃燈會), 팔관회(八關會), 영산재(靈山齋), 수륙재(水陸齋), 예수재(預修齋) 등과 같이 종합예술적 성격을 띤 것이 있다. (…) 불교의례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에 중요무형문화재가 된 영산재의 경우, 범패, 장엄(莊嚴), 작법무(作法舞)로 구분하여 전승자를 둔 다음 통합 지정되었다. 불교의례로서 영산재의 가장 중요한 전승 맥락을 범패와 장엄과 작법무에 둔 것인데, 이들 세 요소는 각기 노래, 무대 장치, 춤에 해당한다. 노래와 무대 장치와 춤은 공연예술의 핵심으로, 불교의례는 공연예술의 형식을 빌려 불교의 관념적 측면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공연예술의 구성 요소는 영산재, 수륙재 등 불교의례의 구성 요소에 그대로 적용된다.”

그는 불교의례 중 영산재, 수륙재, 예수재 등과 같은 대규모 천도재(薦度齋)의 종합예술적 성격을 분석하고, 공연예술과 불교의례의 세부 구성 요소를 중심으로 둘의 공통점을 면밀히 살핀다. 자칫 전문 분야에 관한 개별적 지식으로 국한하여 읽힐 수 있는 열세 편의 논문은 서설을 통해 하나의 줄기로 모여, 독자들로 하여금 보다 확장된 시각으로 관련 내용을 읽을 수 있도록 돕는다.
사단법인 한국공연예술원의 양혜숙(梁惠淑) 이사장은 서문에서, 공연예술과 전통문화의 학문적 접목과 융합이라는 과제의 어려움을 토로하는 한편, 이것이 우리 문화의 독자성을 살리는 패러다임을 찾기 위해 꼭 필요한 작업임을 강조한다. 학제 간의 벽을 넘나드는 이러한 작업들은 우리 문화를 풍성하게 하고 경쟁력있게 만들며 인접 학문의 발전을 가져올 것이다.
한편, 제1권 ‘샤먼 문화’, 제2권 ‘불교의례’에 이어 ‘궁중의례’가 세번째 권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불교의례’와 공연예술을 잇는 열세 편의 논문

책은 제1부 ‘불교의례의 역사적 개관’과 제2부 ‘불교의례의 음악, 미술, 연극적 요소’로 나뉘어 있다.
제1부에는 시대를 거쳐 지속, 변형되어 온 불교의례의 역사, 그 유형과 구조, 다른 문화와의 관련성 등을 살피는 다섯 편의 논문이 실려 있다. 「불교의례의 역사적 전개와 교화 방편」(심상현)은 신라, 고려, 조선의 불교의식의 사례를 소개하고, 교화 방편에서의 연극적 요소를 탐구했다. 「불교의례와 민속예술」(홍윤식)은 불교의례의 유형을 구분하고, 불교 관련 민속예술에 관해 자세히 소개했다. 「불교사상과 의례 구조」(양은용)는 불교사상과 불교의례의 관련성을 밝혔고, 「불교의례에서 시공간의 상징성」(구미래)은 의례 현장의 현실적 시공간과 불화에 투영된 관념적 시공간을 분석했다. 「굿으로 읽는 불교의례」(조성진)는 굿과 불교라는 두 문화가 영향을 주고받으며 융합하게 되는 과정과 구조를 의례를 중심으로 살폈다.
제2부에는 불교의례를 의복, 회화, 장엄(莊嚴), 무용, 범패(梵唄) 등 미시적 측면에서 보다 세밀하게 논의한 여덟 편의 논문이 실려 있다. 「홍가사(紅袈裟)의 형태와 부착물에 대한 고찰」(심상현)은 한국 불교의 전통 가사인 홍가사의 형태와 부착물을 설명하고, 가사에 담긴 사상과 의의를 살폈다. 「조선시대 불교의식과 불교회화」(정명희)는 조선시대 불교회화의 변화에 따른 주불전(主佛殿) 내부 의식에서의 불화의 구성과 쓰임, 야외 의식에서의 괘불의 유형과 특징을 밝혔다. 「수륙재(水陸齋)의 연유(緣由) 및 설행(設行)과 의문(儀文)의 정합성」(이성운)은 삼화사(三和寺) 국행수륙재에서 행하는 설단(設壇)과 장엄의 특징을 살피고, 삼화사 수륙재의 대본인 의문과의 정합성을 알아봤다. 「작법무(作法舞)의 연원과 기능에 대한 고찰」(심상현)은 작법무의 종류와 연원, 기능을 정리하고 그 전개 과정을 설명했다. 「영산재(靈山齋)와 범패(梵唄)」(채혜련)는 범패의 종류와 영산재에서의 범패 구성을 살피고, 불교의례에서 범패가 가지는 위치와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했다. 이 외에 신라와 고려시대의 불교의식을 중심으로 강경과 창도를 살핀 「중세 한국의 강경(講經)과 창도(唱導)」, 중국 불교음악과 한국 불교음악의 전개와 현 상황에 관해 서술한 「한중(韓中) 불교음악의 전통과 계승」(윤소희), 원효설화에 나타난 불교사상을 규명한 「『삼국유사』 원효설화(元曉說話)의 스토리텔링과 불교사상」(한성자) 등이 있다.

언론매체 기사
법보신문
교수신문
서울문화투데이

양혜숙 (저자)

양혜숙(梁惠淑)은 1936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튀빙겐대학 철학부에서 독문학, 미술사, 철학을 전공하고 석사학위를, 이화여대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7년부터 삼십 년 가까이 이화여대 독문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1978년부터 연극평론가로 활동했다. 1991년 한국공연예술학회를, 1996년 사단법인 한국공연예술원을 창립하여 한국공연예술원 초대원장을 거쳐 2008년부터 이사장을 맡아 오면서 1997년부터 최근까지 샤마니카 페스티벌, 샤마니카 심포지움, 샤마니카 프로젝트 등 연구와 실천을 통해‘ 한극(韓劇)의 정립과 우리 문화 뿌리 찾기’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 『표현주의 희곡에 나타난 현대성』(1978), 『연극의 이해』(공저, 1988), 『Korean Performing Arts: Dance, Drama, Music, Theater』(편집인, 1997)이 있으며, 역서로 『관객모독』(1975), 『구제된 혀』(1982) 등 열일곱 권이 있다. 예술감독 또는 연출자로서 참여한 공연 작품으로 〈 업·까르마(외디푸스)〉 (2002), 〈코카서스 백묵원, 브레히트〉(2003), 〈짓거리 사이에서 놀다〉(2010), 〈우주목(宇宙木) I―바리〉(2012), 〈우주목(宇宙木) II―피우다〉(2013) 등 다수가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구미래 (저자)

구미래(具美來)는 1957년 경북 출생으로, 수도여자사범대학에서 교육학을 공부하고 안동대 민속학과에서 불교민속을 전공하여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편수연구원, 성보문화재연구원 연구실장 등을 역임했고, 1988년에는 각 분야 전공자들과 우리문화연구원을 설립하여 이십여 년간 운영했다. 현재 동방문화대학원대학 연구교수, 불교민속연구소 소장, 대한불교조계종 성보보존위원·연구위원, 한국불교민속학회 연구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한국인의 죽음과 사십구재』(2009), 『불교 상제례 안내』(2011), 『한국불교의 일생의례』(2012), 『절에 가는 날』(2014), 『나 그리고 우리를 위한 복 짓기』(2014), 『존엄한 죽음의 문화사』(2015) 등이 있다.

김상현 (저자)

김상현(金相鉉)은 1947년 경남 합천에서 출생하여 2013년에 세상을 떠났다. 경상대 임학과를 졸업한 뒤, 단국대 사학과에서 본격적으로 불교사 연구를 시작하여 석사학위를 받고 동국대에서 사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단국대와 동국대 경주캠퍼스 사학과 교수, 한국교원대 역사교육과 교수를 거쳐, 정년퇴임 때까지 동국대 사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이 외에 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 소장, 국사편찬위원회 위원, 동국대 문과대학 학장, 문화재청 문화재 위원을 맡았다. 불이상, 명원차문화상, 뇌허불교학술상, 차문화학술상, 일연학술상, 초의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 『신라화엄사상사연구』(1991), 『역사로 읽는 원효』(1994), 『한국불교사 산책』(1995), 『한국의 차시』(1997), 『신라의 사상과 문화』(1999), 『원효연구』(2000), 『조선 청년에게 고함』(2002), 『역주 삼국유사』 1-5(공저, 2003), 『화엄경현담중현기』(2013) 등 다수가 있다.

홍윤식 (저자)

홍윤식(洪潤植)은 1934년 경남 출생으로, 동국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교토부쿄대학에서 문학석사와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원광대 국사교육학과 교수, 동국대 역사교육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정년퇴임 후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교장, 동국대 일본학연구소 소장, 일본 교토부쿄대학·류코쿠대학·쇼토쿠학원대학 객원교수, 규슈대학 특임교수 등으로 활동했다. 이외에 문화관광부 문화재위원, 대통령 문화체육비서관실 정책자문위원, 대원불교대학 학장, 한국정토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동국대 명예교수, 불교민속학회 회장, 동방문화대학원대학 석좌교수, 한국전통예술학회 회장, (사)진단전통예술보존회 이사장 등을 맡고 있다. 옥조근조훈장 수훈, 교육공로 표창, 동국대를 빛낸 사람들, 포교대상 공로상, 박헌봉 국악상 등을 수상했고, 저서로 『한국 불교의례 연구』(1976), 『불교와 민속』(1980), 『한국불화의 연구』(1980), 『삼국유사와 한국고대문화』(1985), 『한국의 불교미술』(1986), 『한국불교사의 연구』(1988), 『한국불교의 밀교적 특색』(1995), 『불교의식구』(1996), 『한일전통문화비교론』(2004) 등이 있다.

양은용 (저자)

양은용(梁銀容)은 1947년 전남 여수 출생으로, 원광대 원불교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종교학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일본 교토부쿄대학 대학원에서 석·박사과정을 마쳤다. 원광대 한국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했고, 원광대 동양학대학원장·대학원장, 종교문제연구소장, 한국종교사학회장, 한국종교학회장, 한일종교연구포럼 한국대표를 역임했다. 현재 원광대 명예교수, 한일문화연구원장이며, 수필가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소태산대종사의 금강산법문』(2002), 『정산종사 창건사의 세계』(2002), 『한국 전통문화의 이해』(2009), 『한국근대사상사 탐구』(2012) 등이 있다.

조성진 (저자)

조성진(趙誠振)은 1957년 서울 출생으로, 연세대 신학과를 졸업하고 영남대 문화인류학과에서 민속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대구축제문화연구소를 열고 지역축제 만들기에 힘썼으며, 거리공연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후 거리문화시민연대 대표로 일했고, 삼십칠 세 되던 해에 마임연기자로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하여 지역문화활동가로서의 삶과 더불어 예술가의 길을 병행했다. 한국마임협의회 회장으로 일했으며, 현재는 마임시어터 빈탕노리 대표, 삼덕동인형마임축제추진위원장이다. 최근에는 한국공연예술원 이사, 한국영성예술협회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전통연희와 영성예술 등 새로운 영역으로 활동을 넓히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나무의 꿈〉(1993), 〈달리고, 날고, 꽃이 피고〉(2005), 〈남으로〉(2008), 〈원앙부인의 꽃밭〉(2011), 〈레이디 원앙〉(2013) 등이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심상현 (저자)

심상현(沈祥鉉)은 1952년 서울 출생으로 아홉 살의 나이로 동진출가(童眞出家) 했다. 선암사 강원 대교과 수료 후 동국대를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위덕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동방불교대학, 옥천범음대학, 동국대, 위덕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현재동방문화대학원대학 불교문예학과 학과장으로 있다. 영산재보존회와 국립문화재연구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서로 『현토주해 초발심자경문』(1997), 『불교의식각론』 Ⅰ-Ⅸ(2001-2006), 『영산재』(2003), 『현토주해 금강반야바라밀경』(2011), 『함께 공부하는 천수경』(2011) 등이 있고, 공저로 『설법지침서』(1993)가 있다.

정명희 (저자)

정명희(鄭明熙)는 1973년 제주 출생으로, 홍익대 미술사학과에서 불교미술로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한빛문화재단, 화정박물관 학예연구사를 거쳐 현재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로 재직 중이다. 「법당 밖으로 나온 큰 불화」 등 조선시대 야외 의식용 불화인 괘불탱화(掛佛幀畵)에 관한 다수의 테마 전시를 진행했고 불교회화의 의례적 기능에 관한 연구를 계속해 오고 있다. 대표 논문으로 「의식집을 통해 본 괘불의 도상적 변용」(2004), 「17세기 후반 동화사 불화승(佛畵僧) 의균(義均) 연구」(2007), 「봉안 공간과 의례의 관점에서 본 조선 후기 현왕도 연구」 (2009), 「이동하는 불화: 조선 후기 불화의 의례적 기능」(2011), 「장곡사 괘불을 통해 본 도상의 중첩과 그 의미」(2012) 등이 있고, 저서로 『불교 미술, 상징과 염원의 세계』(공저, 2008)가 있다.

이성운 (저자)

이성운(李誠雲)은 1961년 경북 상주 출생으로, 대학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으며, 동국대 대학원 불교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한 철학박사이다. 현재 동국대 평생교육원 겸임교수, 대한불교조계종 의례위원회 실무위원, 동아시아불교의례연구소 연구실장으로 불교의례문화와 의식문의 번역 등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고 있다. 대표 논문으로 「‘현행’ 천수경의 구조와 의미」(2009), 「한국불교 시식의문의 성립과 특성」(2011), 「현행 한국수륙재에 대한 검토」(2013), 「영산재와 수륙재의 성격과 관계 탐색」(2015) 등이 있고, 저서로 『천수경, 의궤로 읽다』(2011), 『삼밀시식행법해설』(공저, 2011), 『한국불교 의례체계 연구』(2014) 등이, 역서로 『역주 치문경훈』(공역, 2008)이 있다.

윤광봉 (저자)

윤광봉(尹光鳳)은 1947년 서울 출생으로 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영어교육과에서 희곡을 전공했다. 동국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한국 연희시 연구」(1985)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후에 문학과 민속학 그리고 연극을 아우르는 작업을 계속했으며, 제주대, 대전대 교수를 거쳐 일본 히로시마대학에서 정년을 하고, 현재 히로시마대학 명예교수로 있다. 저서로 『한국연희시연구』(1985), 『한국의 연희』(1992), 『유랑예인과 꼭두각시놀음』(1994), 『조선 후기의 연희』(1997), 『일본의 신도와 카구라』(2009) 등이, 역서로 『한국의 놀이』(2003)가 있다.

저자/역자의 다른 책들

채혜련 (저자)

채혜련(蔡蕙璉)은 1961년 전북 전주 출생으로, 성신여대 음악학사와 동 대학원 음악교육석사학위를 취득하고, 성균관대 교육대학원에서 상담학박사학위를, 원광대 대학원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부터 서울 중등음악교사로 재직 중이며, 동국대학교 외래교수로 강의하기도 했다. 중등교사 임용시험 출제위원 및 채점위원, 평가위원, 음악교과 장학위원, 서울 음악교과교육연구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 『영산재와 범패』(2011), 『영산재와 선율』(2011) 등이 있다.

윤소희 (저자)

윤소희(尹昭喜)는 1957년 경남 출생으로, 부산대 한국음악학과에서 국악작곡을 전공하여 석사학위를 받았고, 한양대에서 음악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활발한 작곡 활동을 하며 2010년 퓨전명상음반 「소리향」을 발매했고, 2013년에는 「성철이야기」를 기획, 작곡했다. 1997년부터 현재까지 부산대와 동국대 등 다수 대학에서 음악분석 및 불교음악문화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로 『국악창작곡 분석』(1999), 『국악창작의 흐름과 분석』(2007),  『한·중 불교음악연구』(2010), 『영남범패 대담집』(2010), 『국립문화재 연구소 희귀음반 영남범패 연구』(2011), 『동아시아 불교의식과 음악』(2013), 『용운스님과 영남범패 악보 해설집』(2013) 등이 있다.

한성자 (저자)

한성자(韓醒子)는 1955년 서울 출생으로, 이화여대 화학과, 독문과 대학원을 졸업한 후 독일 보훔대학에서 독문학을 전공하여 박사학위를 받고 이화여대 독문과 등에서 십여 년간 강의했다. 다시 동국대 대학원에서 불교학을 전공했고, 스토니브룩 뉴욕주립대학에서 공부하며 일 년간 불교학을 강의했다. 동국대에서 불교학 박사학위를 받고 동국대 강사, BK21 연구교수 등으로 일했으며 현재는 동국대 평생교육원 강사이다. 최근 논문으로 「사마타와 위빳사나의 불가분성에 대한 고찰」(2013), 「경전을 통해서 본 성과 성교육에 대한 불교의 관점」(2013), 「불교와 비교종교학」(2013), 「김남주 시의 상징과 은유」(2014) 등이 있으며, 역서로 『살아있기 때문에 저항한다―나딘 고디머의 문학과 삶』(1993), 『토니오 크뢰거·트리스탄·베니스에서의 죽음』(공역, 1998),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공역, 1999), 『나의 세기』(공역, 1999), 『서동 시집』(공역, 2006), 『Seo Jang: Dahui Zonggao』(2006) 등이 있다.

두번째 책을 펴내며—양혜숙
A Summary— Searching for the Roots of Korean Performing Arts: Buddhist Rituals
서설 / 불교의례와 공연예술의 만남—구미래

제1부 불교의례의 역사적 개관
불교의례의 역사적 전개와 교화 방편—김상현
불교의례와 민속예술—홍윤식
불교사상과 의례 구조—양은용
불교의례에서 시공간의 상징성—구미래
굿으로 읽는 불교의례—조성진

제2부 불교의례의 음악, 미술, 연극적 요소
홍가사(紅袈裟)의 형태와 부착물에 대한 고찰—심상현
조선시대 불교의식과 불교회화—정명희
수륙재(水陸齋)의 연유(緣由) 및 설행(設行)과 의문(儀文)의 정합성—이성운
작법무(作法舞)의 연원과 기능에 대한 고찰—심상현
중세 한국의 강경(講經)과 창도(唱導)—윤광봉
영산재(靈山齋)와 범패(梵唄)—채혜련
한중(韓中) 불교음악의 전통과 계승—윤소희
『삼국유사』 원효설화(元曉說話)의 스토리텔링과 불교사상—한성자

주(註)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