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도인 김종영 선집

우리나라 추상조각의 선구자로서 큰 업적을 쌓은 우성(又誠) 김종영(金鍾瑛, 1915-1982)은, 서양미술을 전공했지만 끊임없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미(美)라는 명제와 싸워 온 흔치 않은 예술가였다. 궁극적으로는 추상조각을 통해 절대미를 추구했던 그였지만, 그가 남긴 결실들은 스케치, 데생, 소묘, 먹그림, 서예 등 다양한 미술장르에 관한 끊임없는 연마를 통해 이루어진 것이었다. 하지만 그는 생전에 조각 외의 작품을 공개적으로 선보인 적이 없었다. 그랬기에 그의 예술의 깊이와 넓이가 어느 정도인지, 지금까지도 온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가 남긴 작품은, 200여 점의 조각 외에도 3,000여 점의 소묘와 800여 점의 서화 등 엄청난 규모다. 이렇듯 광활한 그의 예술지도를 온전히 보여주기 위해 다섯 권으로 구성한‘각도인 김종영 선집’을 선보인다. * 金鍾瑛 彫塑刻藝 / 金鍾瑛 人物素描 / 金鍾瑛 風景素描 / 金鍾瑛 抽象素描 / 金鍾瑛 書法墨藝 / 전 5권 / A4 변형 / 양장